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이돌 동영상이 대세”… 이통사들 AR·VR 콘텐츠 강화

“아이돌 동영상이 대세”… 이통사들 AR·VR 콘텐츠 강화 기사의 사진
방송인 데프콘과 모델들이 18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에서 열린 ‘U+아이돌Live’ 서비스 출시행사에서 서비스의 주요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4대 핵심 기능은 내가 좋아하는 멤버만 골라 보는 ‘멤버별 영상’, 무대 정면과 옆, 후면에서 촬영한 영상을 골라보는 ‘카메라별 영상’, 생방송 중에도 놓친 영상을 돌려보는 ‘지난 영상 다시보기’, 내가 좋아하는 아이돌이 나오면 바로 알려주는 ‘방송 출연 알림받기’ 등이다. 김지훈 기자
국내 이동통신사들이 앞다퉈 아이돌 동영상 콘텐츠를 보강하고 있다. 동영상 세대인 1020 젊은 고객들을 끌어모으면서 다가올 5G 실감형 미디어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포석이다.

LG유플러스는 18일 아이돌 공연 애플리케이션(앱) ‘U+아이돌Live’를 선보였다. 이 앱은 시청자가 특정 아이돌 멤버만 골라 보는 ‘멤버별 영상’ 기능 등을 활용해 아이돌 무대를 다각도로 보여준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사업부 상무는 “요즘 대세는 아이돌”이라며 “아이돌Live는 애초 5G를 염두에 두고 만든 앱인 만큼 (5G에 맞는 형태로) 꾸준히 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아이돌Live는 통신사 구분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아이돌Live의 수익모델은 LG유플러스 가입자에게 좀 더 많은 혜택을 줘 무선통신 가입자를 유지·확장하는 형태”라며 “따로 월 이용료를 받는 식의 유료화나 광고 삽입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SK브로드밴드도 다음 달 내 자사 동영상 앱 ‘옥수수’에 아이돌 공연 직캠(아이돌 멤버별로 촬영한 영상) 서비스를 도입하겠다고 발표했다. SK브로드밴드는 ‘보는 음악’ 콘텐츠를 기반으로 음악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아이돌 동영상은 통신사들의 잠재 고객군인 1020세대의 인기 콘텐츠다. 이통사들은 1020세대를 겨냥한 요금제를 따로 만드는 등 젊은 연령대 공략에 집중해 왔다. 동영상이 다른 콘텐츠에 비해 데이터를 많이 소비하는 콘텐츠라는 것도 통신사로선 장점이다. 업계 관계자는 “동영상을 많이 보는 고객일수록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등 고가 요금제에 가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동영상은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실감형 미디어의 기초 콘텐츠로도 꼽힌다. LG유플러스와 SK브로드밴드도 연내 동영상에 VR 기술을 적용한 콘텐츠를 확대할 계획이다. VR 콘텐츠는 통신사들이 일찍이 5G용 콘텐츠로 낙점한 분야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눈앞에서 아이돌 무대가 펼쳐지는 것 같은 느낌을 구현하는 게 목표”라며 “5G가 상용화되면 VR 콘텐츠의 화질이 더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와 네이버 등 부가통신사업자들이 동영상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는 점도 이통사의 동영상 확대 배경으로 꼽힌다. 국내 아이돌 공연 앱은 유튜브와 네이버 브이라이브, 딩고, 멜론, 지니뮤직, 아이돌앱(아지톡, 아이돌챔프, 최애돌) 등으로 구성되는데 이용자의 60% 이상이 유튜브(이하 중복응답)를, 약 30%가 브이라이브를 활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