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 투르크메니스탄 석유화학플랜트 준공 기사의 사진
현대엔지니어링과 LG상사 컨소시엄이 17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에탄 크래커 및 폴리에틸렌·폴리프로필렌 생산 플랜트’ 준공식을 가졌다(사진).

준공식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을 비롯해 무랏겔디 메레도프 석유가스부총리, 무랏 아르차예프 투르크멘가스 회장 등 현지 정재계 관계자들뿐 아니라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 송치호 LG상사 사장 등 50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문재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참여해 양국 경제협력 확대 의미를 더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의 역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준 현대엔지니어링에 무한한 신뢰와 찬사를 보낸다”고 치하했다. 정 전 의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다방면에서 활발한 교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생산 플랜트는 카스피해와 맞닿은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 지역에 위치해 있다. 연간 600만t의 천연가스를 추출해 에탄크래커로 열분해한 뒤 40만t의 폴리에틸렌과 8만t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한다. 생산된 석유화학 제품으로 연간 6억 달러의 수익 창출이 예상된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