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이용하던 7개 항공사가 이번 주말부터 제2여객터미널로 이전한다. 공항 이용 시 차질이 없도록 해당 항공사의 터미널을 미리 확인해 둘 필요가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항공사 동계운항 시즌이 시작되는 오는 28일부터 스카이팀 소속 7개 항공사를 제2터미널에 추가 배치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이전하는 항공사는 아에로멕시코(AM), 알리탈리아(AZ), 중화항공(CI), 가루다인도네시아(GA), 샤먼항공(MF), 체코항공(OK), 아에로플로트(SU) 총 7개 회사다.

7개 항공사가 이전을 완료하면 제2터미널의 여객분담률은 현재 27.5%(1터미널 72.5%)에서 30.6%(1터미널 69.4%)로 3.1% 포인트 증가한다. 두 터미널이 고르게 성장하고 효율적인 터미널 운영이 가능해져 여객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기존 2터미널을 이용 중인 스카이팀 4개 항공사(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항공)와의 환승 편의 및 오·도착 감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공사는 항공사·여행사와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공항 홈페이지, 공항 모바일 앱, 소셜미디어 등 대내외 홍보수단을 총동원해 이전에 따른 여객 혼선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