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글속 세상] 오색 가을빛에 물들고… 추억에 취하다 기사의 사진
강원도 홍천의 은행나무 숲에 은행잎이 떨어져 수채화 같은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태풍으로 아직 노랗게 변하지 못한 잎들도 바닥에 떨어져 노란 카펫을 걷는 듯한 착각에 들게 한다. 이곳은 해마다 10월 한 달 동안만 무료로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가을 오는 소리가 들린다/ 가을 잎 물들어 가는 소리/ 살포시 한잎 두잎 어느새 노랑 파랑 빨강으로 옷 입고/ 이 가을에 여인들은 사랑을 노래한다/ 가을 오는 소리가 들린다 (김오룡의 시 ‘가을 오는 소리’ 중에서)

어느 계절보다 화려한 가을이 왔다. 산과 들은 형형색색의 물감을 뿌려 놓은 듯 저마다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시리도록 파란 하늘 위로 드론 하나를 띄운다. 까마득히 올라간 드론을 통해 바라본 가을은 시끄러운 세상사와는 동떨어진 모습을 보여준다.

노랑과 초록이 조화를 이루는 강원도 홍천의 은행나무 숲. 태풍으로 은행나무 잎은 물들기도 전에 바닥에 떨어져 한 폭의 그림을 연상시킨다.

강원도 민둥산 정상 위 군락을 이룬 억새. 출렁거리는 은빛 물결을 보여준다. 등산객들도 아름다운 억새를 보기 위해 2시간이나 걸어 산에 오른다.

여름내 입었던 푸른 옷을 알록달록한 가을옷으로 갈아입은 충남 단양의 보발재. 굽이굽이 휘어진 도로를 따라 울긋불긋 단풍이 물들어 있다.

서울 마포구의 하늘공원. 너도나도 분홍빛 가을에 심취해 추억을 남긴다. 그중 댑싸리와 핑크 뮬리는 가을의 색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어준다.

일교차가 매일 커지고 있는 10월, 어느새 식물들은 분주히 다가오는 겨울을 준비한다. 강원도 홍천의 은행나무 숲에서 시작된 가을은 핑크빛 댑싸리와 함께 절정을 이루고 있다. 가을이 아름다운 것은 그 절정이 짧기 때문이다. 우리를 스쳐 지나가는 가을, 아쉬워만 하기에는 시간이 아깝다. 가을이 훌쩍 떠나가기 전에 찾아 나서는 건 어떨까?

사진·글 =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