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미리 포기하지 마십시오 기사의 사진
여행하다 굽은 길을 만나면 덜컥 겁이 납니다. 운전하고 있을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아이고 저렇게 굽은 길을 어떻게 갈 수 있을까” 하고 염려하는 것이죠. 그런데 참으로 신기한 것은 그 자리에 가면 멀리서 보던 굽은 길이 점점 펴진다는 걸 알게 됩니다. 또한 등산을 할 때도 ‘저 높은 산에 오르기까지 어디에 길이 있을까’라고 걱정하지만 사실 가까이 가보면 멀리서 보이지 않던 길이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그 길을 따르면 결국 정상에 오를 수 있는 것이죠.

우리 인생도 이와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멀리서 보면 굽은 길이요 도무지 길이 없어 보이지만 막상 그 자리에 가면 굽은 길도 펴지고 없던 길도 드러나기 마련입니다.

우리는 미리 염려하고 미리 걱정하고 미리 포기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멀리서 보이는 길이 굽어 있다고 미리 포기하는 사람이 미련한 것처럼 미리 염려하고 미리 걱정해 포기하는 사람이야말로 미련한 사람이 아니겠습니까. 높은 산에 오를 때 길이 없을 것 같다고 미리 포기하지 마십시오. 그 자리에 가면 길이 드러날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의 믿음이요 소망이기도 합니다.

곽주환 목사(서울 베다니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