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고점 논란에도… SK하이닉스, 사상 최고 실적 기사의 사진
SK하이닉스가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고점 논란에도 불구하고 기술 격차, 공격적인 투자 등에 힘입어 올해 3분기 또 사상 최고 실적을 올렸다.

올 4분기에도 매출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반도체 가격이 계속 하락한다면 영업이익 신기록 행진이 멈출 가능성이 높다.

SK하이닉스는 올 3분기에 매출액 11조4168억원, 영업이익 6조4724억원, 당기순이익 4조6922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40.9%, 영업이익은 73.2%, 당기순이익은 53.6% 증가했다. 세 항목 모두 역대 최고였던 전 분기 실적을 갈아치운 것으로 두 분기 연속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다. 매출 11조원과 영업이익 6조원을 한 분기에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을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무려 56.7%로 나타나 전 분기(53.7%)의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제조업에서 영업이익률 50%는 ‘꿈의 수치’로 불린다.

SK하이닉스가 두 분기 연속으로 신기록 행진을 이어간 것은 최근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의 출하량이 큰 폭으로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D램 출하량은 서버 수요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모바일 시장의 계절적 성수기 효과에 힘입어 전 분기보다 5% 늘었고, 평균 판매가격도 1% 올랐다”고 설명했다. 낸드플래시에 대해선 “평균 판매가격이 10% 떨어졌지만 모바일 고용량 추세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과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비중 확대로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 19% 늘었다”고 했다.

SK하이닉스는 올 4분기에도 메모리 반도체 출하량이 늘 것으로 예상했다.

이명영 SK하이닉스 경영지원담당 부사장은 실적 발표 뒤 콘퍼런스 콜에서 “4분기 생산량 증가율이 D램은 한 자릿수 중반, 낸드플래시는 30% 초반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SK하이닉스는 내년 1분기까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따라서 내년 시장 상황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보고 시설 투자 규모를 올해보다 줄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쌍끌이에 힘입어 올해 한국의 반도체 수출은 연간 1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단일 부품으로 한해 1000억 달러 이상 수출한 사례는 세계에서 처음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달 잠정치 기준 반도체 수출액은 1021억원이다. 1994년 100억 달러를 돌파한 이후 24년 만에 10배 수준으로 급성장했다. 미국과 일본의 반도체 수출 최고 기록이 각각 2000년 600억 달러, 2007년 462억 달러인 점을 감안하면 괄목할 만한 성과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제11회 반도체의 날’ 기념식에서 “한국 반도체 수출은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지속성장을 위한 당면 과제로 차세대 반도체 기술 확보, 혁신적인 반도체 산업 생태계 구성, 시스템반도체 수요산업과의 협력을 제시했다.

유성열 기자, 세종=정현수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