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내년 5월 문 연다 기사의 사진
인천공항이 내년 5월 입국장 면세점을 오픈한다. 그동안 수차례 무산됐던 입국장 면세점 도입으로 양손 가벼운 출국길이 가능해질지 주목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8일 “내년 5월 개점을 목표로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에 이번 주 중 착수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입국장 면세점 최종 위치 선정, 사업자 및 판매품목 선정, 임대료 책정, 임대수익의 사회 환원 방안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한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위치선정 및 간섭사항 검토 연구용역’이 이번 주에 실시된다. 공사는 올해 연말까지 연구용역을 완료하고 관련 법령 개정이 완료되는 내년 2월 말 입찰절차를 시작한 뒤 4월 말 사업자 선정을 완료해 5월 말부터는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한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아울러 현재 확보된 3곳의 예정지를 포함해 인천공항 내 유휴공간을 대상으로 시간당 이용객 수 및 처리용량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뒤 여객혼잡을 최소화할 수 있는 최종 위치와 규모 등을 확정할 예정이다. 공사는 “운영업체를 중소·중견기업에 한정해 제한경쟁입찰로 선정하고, 도입과정에서 중소·중견기업과 상생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입국장 면세품목에서 담배와 검역대상 품목은 제외하고, 여행자의 목적성 구매가 많은 품목을 중심으로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국산품 비중을 현재 출국장 면세점 수준보다 높일 수 있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입국장 면세점 도입에 따른 부작용이나 반발을 최소화하고 도입 목적에 걸맞은 적합성과 공익성을 확보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인천공항 개항 이후 입국장 면세점 도입에 대한 찬성 여론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까지 공항 이용객 약 2만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찬성 의견이 80%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관련해 2003년부터 6차례 관세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매번 무산됐다. 조세형평성, 보안문제와 공항혼잡, 입출국 지연 등에 대한 지적과 함께 항공업계와 기존 면세업계, 일부 유관기관 등이 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다.

하지만 지난 8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해외여행 3000만명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는데도 입국장 면세점이 없어 시내나 공항 면세점에서 산 상품을 여행 내내 휴대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고 지적한 뒤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제6차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에서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을 확정·발표하기도 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