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와 복당파 모두에게 경고장 꺼낸 한국당 비대위 기사의 사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5일 국회에서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의 친구들과 면담하고 있다. 윤씨의 친구들은 ‘윤창호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요청했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 기준을 강화하고 음주운전 치사를 살인죄로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내에서 “다음 달 원내대표 경선에 친박근혜계와 바른정당 복당파 모두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병준 비대위 출범 이후 한동안 잠잠했던 계파 갈등이 최근 격화될 조짐을 보이자 비대위 차원에서 친박계와 비박계 양측 모두에 공개 경고를 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비대위가 원내대표 경선에 개입하는 모양새를 연출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국회에서 5일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최병길 비대위원은 작심한 듯 양 계파를 향해 쓴소리를 퍼부었다. 그는 “한국당은 침몰하고 있는 배”라며 “배의 운영권을 놓고 다투다 침몰하게 생겼는데 아직도 배를 수리할 생각은 하지 않고 운영권 확보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비대위원은 “(한국당 침몰의) 가장 큰 책임은 누가 뭐라 해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있다는 걸 전 국민이 다 안다”며 “친박들은 자중자애하고 ‘당에 침 뱉고 떠났다’고 복당파를 비난하기에 앞서 대통령 잘못 모신 책임부터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당파들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불나방처럼 쫓아 나갔다가 되돌아온 것은 부끄러운 일 아니냐”며 “서로에 대한 총질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달 원내대표 경선에 친박계와 복당파의 출마 자제를 요구하며 “그게 최소한의 예의이고 염치”라고 주장했다.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출신인 최 비대위원은 김병준 비대위원장과는 대구상고 동기로 김 위원장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김 위원장은 최 비대위원 발언에 대해 “개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당내에서는 김 위원장을 대리해 발언했다는 해석이 많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내년 2월 말을 전후해 비대위를 종료할 것”이라며 “그때까지 양보 없이 당 혁신을 챙겨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당대회 일정을 감안하면 비대위가 제대로 활동할 수 있는 시간은 두 달 내지 두 달 반”이라며 “조직강화특별위원회를 비롯한 여러 기구들이 빠르게 움직여줘야 한다. 한시의 오차도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