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도 사회→경제수석이관 방안 검토 기사의 사진
청와대가 사회수석실이 담당해 온 부동산 정책을 경제수석실로 이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청와대는 김수현 사회수석이 관장해 온 에너지·탈원전 정책을 윤종원 경제수석이 담당하도록 조정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교체를 앞두고 정책실 업무 재조정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장 실장은 6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정부 초기에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 사회수석실이 관여했는데 최근에는 경제수석실로 이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날 국회에선 윤 수석이 에너지 및 탈원전 정책과 관련해 “그동안 사회수석이 맡았는데 한 달 전부터 직접 맡고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탈원전 정책은 모두 김수현 수석이 담당해왔다. 김 수석의 업무 일부를 윤 수석에게 넘기는 것은 김 수석의 정책실장 임명을 의미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수석이 정책실장으로 승진하면 윤 수석을 휘하에 두고 부동산·탈원전 정책을 총괄할 수 있다. 다만 여권 일각에서 ‘김수현 정책실장 불가론’이 나오는 상황에서 단순히 사회수석의 과도한 업무를 분담하려는 시도로 보는 시각도 있다. 청와대 내부에선 문재인 대통령이 윤 수석의 업무 능력을 높이 사 업무를 더 맡긴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청와대는 부동산 정책의 경제수석실 이관은 확정된 바 없다고 해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