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앱으로 호출하니 공유용 자율차가 달려왔다 기사의 사진
SK텔레콤과 쏘카 등이 협력해 개발한 ‘공유 자율주행차’가 스마트폰 호출을 받고 이용자 근처로 다가서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스마트폰으로 ‘공유 자율주행차’를 불러 타는 시대가 온다. ‘쏘카’같은 공유 차량을 빌릴 때 지금처럼 차가 주차된 곳까지 갈 필요가 없게 된다.

SK텔레콤은 7일 국토교통부, 쏘카 등과 경기도 시흥 배곧생명공원 주변 도로 2.3㎞ 구간에서 카셰어링용 자율주행차 기술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체험단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한 뒤 자율주행차를 호출하니 주변에 있던 차량이 체험단 위치를 찾아 수 분 내 달려왔다.

이용자를 목적지에 데려다 준 차량은 다음 탑승객을 찾아 이동했다. 더 이상 승객이 없으면 차량은 스스로 주변 공유 차량 주차장으로 이동해 호출을 기다렸다. 이날 시연에 사용된 차량은 SK텔레콤과 서울대 등이 현대자동차 ‘G80’ ‘아이오닉’, 기아차 ‘K5’ ‘레이’ ‘니로’ 5종을 개조한 차량이다.

자율주행차들에는 인공지능(AI)과 차량-사물 간 통신(V2X), 정밀지도 등 첨단기술이 적용됐다. AI는 가장 가까운 고객과 차량을 연결하고 최적의 주행 경로를 찾는 역할을 맡는다. V2X와 정밀지도 기술은 차량이 주행 중 내부에 탑재된 통신모듈을 통해 관제센터, 신호등과 대화하며 위험 요소를 피하도록 돕는다.

그동안 SK텔레콤은 ‘5G 시대 먹거리’로 자율주행차 사업을 육성해왔다. 지난 2월에는 복수의 자율주행차가 5G로 대화하며 운전자 조작 없이 달리는 기술을 시연하기도 했다. V2X와, 3D HD맵, 딥러닝 기반 주행 판단 기술을 접목해 차량끼리 통신하고, 신호등·관제센터와 교통 상황을 주고받는 모습을 선보였다.

지난달에는 연세대 연구팀과 함께 국내 최초 경차로 자율주행 임시면허를 취득했다. 또 국토부 주관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 과제에도 참여, 자율주행 기술과 교통 시스템을 접목해 교통 체증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향후 5G를 접목해 자율주행, 차량 호출, 자율 주차 기술을 고도화할 계획”이라며 “교통 체증과 교통 사고 등 도로 위 사회적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