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1년 만에 보건 회담, “무병장수”가 공통구호 기사의 사진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왼쪽 가운데)이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남북 보건의료분과회담에 참석해 박명수 북한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오른쪽 가운데)과 대화하고 있다. 개성=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전염병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안에 전염병 정보를 상호 교환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전염병에 대한 남북 공동 대응체계를 만드는 첫 단추가 될 것이란 평가다.

남북은 7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남북 보건의료분과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양측) 당국자가 모여 전염병 감염 경로를 확인하는 게 첫 번째로 들어가기 때문에 (양측의) 정보 간극을 해소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라고 진단했다. 방식은 기술 교류나 인적 교류, 공동 실태 현장방문 등이 고려되고 있다.

남북은 또 일회성 접촉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 하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협의를 정례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결핵과 말라리아를 비롯한 전염병들의 진단과 예방치료를 위해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등을 통해 협의키로 했다. 교류 과정에서 대북 제재를 위반할 가능성과 관련해 권 차관은 “약품이나 인적 교류는 유엔 제재 대상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외교부, 통일부와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양측은 ‘무병장수 사회를 만들자’며 협력 필요성에 뜻을 함께했다. 북측 대표인 박명수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장 “수뇌부들(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께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에 방역 및 의료사업 강화를 명시한 건 무병장수하면서 인류 최상의 문명을 누리려는 온 겨레의 지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권 차관은 “남과 북이 무병장수할 수 있도록 당국에서 체제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남북이 보건 관련 회담을 연 건 ‘10·4 선언’ 직후인 2007년 12월 ‘남북보건의료협력 합의서’를 채택한 지 11년 만이다.

개성=공동취재단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