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채화작가회 정기전 갖는다 기사의 사진
김경희 작 ‘그리운 날’
한국수채화작가회(회장 김경희)는 13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5길 조형갤러리에서 제41회 정기전을 갖는다고 7일 밝혔다. 회원 20여명이 수채화뿐 아니라 템페라, 아크릴, 구아슈 등 다양한 표현 재료를 사용한 작품을 선보인다.

한국수채화작가회는 1984년 창립된 중견작가들의 모임으로 국내외서 40여 차례 전시를 열었다. 1985년 일본문화원 초대전, 1987년 프랑스 5개 도시 순회전을 가진 바 있다.

손영옥 선임기자 yosoh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