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주 푸틴·시진핑과 북핵 회동, 아베는 만나지 않을 듯 기사의 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이진성 전 헌법재판소장(오른쪽)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왼쪽은 유남석 현 헌재소장. 김이수·김창종·안창호·강일원 전 헌법재판관에게는 청조근정훈장이 수여됐다. 이 전 소장과 전 재판관 4명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에 참여했으며 지난달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이병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18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기간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차례로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북·미 고위급 회담이 갑자기 연기된 상황에서 북핵 문제를 둘러싼 정상외교전을 재점화하는 것이다. 다만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로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과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7일 “파푸아뉴기니에서 17∼18일 열리는 APEC 회의 기간에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싱가포르에서 13∼16일 열리는 아세안 관련 회의 기간에는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전통적 우방인 중국과 러시아 정상에게 2차 북·미 정상회담 등 북·미 대화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푸틴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미 지난 9월 동방경제포럼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협상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러, 한·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거듭 강조하면서 협조를 호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회담도 조율하고 있다. 만남이 성사되면 북·미 회담을 둘러싼 미국 내 분위기와 진행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펜스 부통령에게 북한의 속내를 전달하고 성공적인 협상을 당부할 예정이다. 남북은 현재 국가정보원과 통일전선부 라인 등을 활용해 물밑에서 대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순방 기간 지난 8월 새로 취임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도 정상회담을 갖는다.

하지만 이번 순방에서 일본과의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일본 정부가 강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존 정부 입장과 다른 사법부 판결이 나와 정부 입장을 정리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데 일본 정부가 밖에서 과도하게 우리 정부를 비판하는 것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번 순방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과 주도적인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이고 지지 기반을 단단히 다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