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美 고위급 회담 연기에 당혹… “美서 사전 통보 대화 지속 뜻 밝혔다” 기사의 사진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5월31일(현지시간) 뉴욕서 회담 전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뉴시스
정부는 북·미 고위급 회담 연기 소식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 파장을 축소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어렵게 만들어진 북·미 협상 모멘텀이 사라질까 염려하는 기류가 역력했다.

정부는 7일 미국 국무부의 공식 발표 전 연기 사실을 여러 채널을 통해 먼저 전달받았다.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라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간 대화 채널이 모두 가동됐다. 하지만 고위급 회담 개최 발표 불과 이틀 만에 다시 연기가 결정되면서 대미 라인이 총출동해 진의 파악에 분주한 모습이었다. 정부 관계자는 “고위급 회담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는데 이뤄지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털어놓았다.

미국 측은 고위급 회담 연기 배경을 일부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국무부의 공식 발표 전까지는 언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북·미 중 어느 쪽이 연기를 요구했는지에 대해서도 함구하고 있다. ‘북한이 준비가 덜 된 것이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북한이 연기를 요청했다고 말한 바 없다”며 “양측이 일정이 허용될 때 다시 고위급 회담을 열기로 합의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실무적인 문제 때문에 고위급 회담이 연기됐으며 조만간 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너무 크게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조금 더 상황을 지켜보는 게 좋을 것”이라며 “국무부가 다시 일정을 잡겠다고 했고 대화도 지속하겠다고 한 점을 주목해 달라”고 말했다. ‘고위급 회담이 실무회담으로 축소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답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