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이 그룹 업무 전반에 걸쳐 인공지능(AI)과 로봇,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하는 작업에 속도를 낸다. 스마트 업무 환경 구축을 통해 그룹의 혁신을 추구한다는 방침이다.

LG그룹은 8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스마트 업무 환경을 만들고 있는 계열사의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제1회 LG AI 빅데이터 데이’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LG 계열사 연구·개발(R&D) 관련 경영진과 계열사 내 AI·빅데이터 개발자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이 자리에서 사내 보고서를 직원 대신 써주는 로봇 소프트웨어를 선보였다. 기존에 사람이 처리해야 했던 데이터 조회, 정리 등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해 주는 로봇이다. 올해 초부터 영업과 마케팅, 구매를 포함한 12개 직군 120개 업무에 도입했고 그 결과 월 3000시간 이상의 단순 반복 업무가 줄었다.

LG화학은 ‘AI를 활용한 화학 신물질 후보 발굴’을 주제로 연구 기간을 줄일 수 있는 AI 플랫폼을 발표했다. 사람이 일일이 실험을 진행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AI가 스스로 기존의 연구 데이터를 학습하고 예측해 적합한 후보 물질을 발굴하는 방식이다.

유성열 기자 nukuv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