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근로제 확대 법안 연내 처리” 기사의 사진
여야 3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윤성호 기자
여야가 8일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관련법을 연내 처리키로 뜻을 모았다. 노사정이 참여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에서 합의를 이끌어내도록 한 뒤 결렬될 경우 정치권이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동수당 100% 지급 등 저출산 대책에 대해서는 여당과 정부가 먼저 협의하고 추후 여야 간 논의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3당 원내대표는 여야정 상설협의체 합의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경사노위에 탄력근로제 논의 시한을 이달 20일까지 주고, 이후 3당 교섭단체가 연내 법안 처리를 위해 구체적인 실천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사노위에 민주노총의 참여가 불투명한 가운데 주어진 논의 기간도 짧아서 노사 간 합의안을 도출해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탄력근로제는 사안이 복잡하지 않아 가능하면 노사 간 합의안을 만들고 이후 국회가 처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0∼6세 자녀를 둔 모든 가정에 아동수당을 지급하자는 한국당 제안에 대해선 당정협의를 거친 뒤 여야가 다시 논의키로 해 최종 확정되려면 시일이 더 걸릴 전망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