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행 조심하라”는 김병준 측에 “뒤통수친다”고 받아친 전원책 기사의 사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중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다. 왼쪽은 김성태 원내대표.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보건복지부의 국민연금 개혁안을 전면 재검토하라고 했다는데, 결국 인기 없는 개혁은 안 하겠다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자유한국당 지도부와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인 전원책(사진) 변호사 간 갈등이 일촉즉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당 지도부는 전당대회 연기론을 꺼낸 전 변호사에게 전당대회 연기는 불가능하며, 조강특위 권한을 벗어난 언행을 자제해 달라는 ‘최후통첩성 경고’를 날렸다. 전 변호사도 지지 않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자꾸 뒤통수를 친다”며 감정 섞인 반응을 보였다. 지난달 초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조강특위에 합류한 전 변호사와 한국당이 한 달 만에 결별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8일 국회에서 김 비대위원장 주재로 열린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는 그동안 대내외에 공표했던 전당대회 포함 모든 일정에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내년 2월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역산하면 조강특위 활동은 1월 중순 전에 종료돼야 하고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는 올 12월 중순 전후로 결정돼야 한다는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조강특위 역시 이런 비대위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조강특위 활동 내용을 이행해야 한다”며 “조강특위 구성원은 당헌·당규상 (권한에서) 벗어나는 언행을 각별히 유의해 달라는 뜻도 사무총장인 제가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강특위 위원장인 김 사무총장이 직접 조강특위가 비대위 지휘 아래에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다.

김 위원장도 당 소속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회동에서 2월 말을 전후해 비대위 활동을 마치고 전당대회를 열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전 변호사와의 갈등설을 부인했던 것과 달리 이날은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제가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변호사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건 사실”이라고 전 변호사 관련 당내 불만을 시인했다. 또 “조강특위는 원래 당무감사위원회의 당무감사가 끝난 뒤 재공모 지역의 사람을 바꾸는 일을 하는 곳인데, 당무감사 조정 권한까지 주는 등 여러 가지 특별한 배려를 했다”며 “문자 그대로 ‘전례 없는 권한’을 줬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전 변호사가 그동안 통합전당대회 등 자꾸 권한 밖의 언행을 하며 당에 혼란을 줬다. 서로 입장이 너무 다르니 계속해서 ‘마이웨이’를 고수한다면 해촉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다만 전 변호사와 갈라설 경우 그간의 인적쇄신 작업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데다 비대위의 혁신동력 자체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점은 큰 부담이다.

전 변호사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다른 조강특위 외부위원에게 ‘전원책은 빼놓고 만나자’는 소리나 한다더라. 뒤통수를 치고 협잡을 한다”고 비난했다. 또 “중국집 주방장이 와서 한식집 사장을 하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언론사 카메라가 쫓아다니니 국민들이 자신을 어떻게 보는지 모른다. 그런다고 자기(김 위원장)에게 대권이 갈 줄 아느냐”고도 했다. 이어 “9일간 묵언수행을 한 사람에게 언행을 조심하라고 하는 게 무슨 말이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논란이 커지자 전 변호사는 “농담 삼아 한 말”이라며 발을 뺐다. 그는 “조강특위 위원들과 대책을 논의하겠다. 일요일(11일)까지 더 묵언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조강특위 위원 중 가장 연장자인 이진곤 전 새누리당 윤리위원장은 “전 변호사가 욱해서 화를 참지 못하는 것 같은데 이런 식으로 흐르면 안 된다”며 “이제 와서 관둔다면 이도저도 아닌 꼴이 될 걸 (전 변호사) 스스로 잘 알 것”이라며 중재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9일 열리는 조강특위 회의와 주말 상황이 당 지도부와 조강특위 관계가 파국으로 갈지, 봉합될지를 가를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종선 이형민 심우삼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