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이르면 오늘 김동연 교체… 후임에 홍남기 유력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9일 김동연(사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임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임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갈등설이 돌았던 김 부총리를 먼저 인사 조치한 뒤 장 실장을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8일 “이르면 9일 부총리에 대한 인사가 있을 수 있다”며 “후임에는 홍 실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동안 장 실장과 김 부총리의 동시 교체로 가닥을 잡고 후임 인선 작업을 해왔다. 다만 장 실장이 소득주도성장의 ‘핵심 브레인’임을 감안해 김 부총리를 먼저 교체한 뒤 장 실장을 교체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 부총리의 후임으로 복수의 후보를 대상으로 검증을 진행했고, 홍 실장을 유력한 후보로 검토하고 있다. 홍 실장은 박근혜정부 때 미래창조과학부 1차관을 역임하고 현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발탁됐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지금 경제와 고용상황의 가장 큰 책임은 저에게 있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해 교체를 기정사실화했다. 청와대는 당초 예산국회가 마무리되는 연말에 김 부총리 교체를 검토했다. 하지만 국회 인사청문회 기간이 한 달쯤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김 부총리가 예산정국을 마무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김 부총리가 전날 예결위에서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 발언을 하면서 현 정부 경제정책을 비판한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졌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