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천만기도대성회본부, 위안부 지원단체에 성금 전달

일천만기도대성회본부, 위안부 지원단체에 성금 전달 기사의 사진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터 앞에서 열린 ‘제136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윤보환 감독(왼쪽)이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운동본부(대회장 윤보환 감독)는 지난 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터 앞에서 제136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성금을 전달했다. 특히 운동본부 측은 “일본정부는 일본군 성노예제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 성금은 지난달 28일 서울 광화문사거리에서 한국교회의 일제 신사참배 결의를 반성하며 열렸던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에서 모아진 헌금이다. 운동본부는 헌금 일부인 500만원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대표 윤미향)에 전달했다.

윤보환 감독은 “한국교회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를 지지한다”며 “병환 중인 김복동 할머니의 쾌유를 위해 기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가 민족교회로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사참배를 거부한 주기철 목사의 ‘일사각오’ 정신을 다룬 뮤지컬 ‘두려워 말라’를 연출한 윤유영씨는 찬송 ‘놀라운 은혜(Amazing Grace)’를 불렀다. 운동본부는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순교자기념사업회와 생존 일본군 위안부 복지시설인 광주 나눔의집에도 성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