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1호 공중급유기 12일 도착 기사의 사진
공군이 처음 도입하는 공중급유기 1대가 12일 경남 김해 공군기지에 도착한다. 공중급유기가 도입되면 전투기의 공중 작전 시간이 3배 이상 늘게 된다.

이번에 도입되는 공중급유기는 유럽 에어버스D&S사의 ‘A330 MRTT’(사진) 기종이다. 이 공중급유기는 길이 58.8m, 동체 폭 5.6m로, 최대 108t의 연료를 싣고 날 수 있다. 공군 주력인 F-15K 21대, KF-16 41대에 급유할 수 있는 양이다. 내년 3월 도입될 F-35A 스텔스 전투기에도 이 공중급유기로 주유할 수 있다.

공중급유기는 1개월간 수락검사를 거친 뒤 다음 달 전력화될 예정이다. 수락검사는 군에 인도된 무기나 장비가 품질 요구조건을 충족했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군 관계자는 11일 “조종사와 정비사, 급유통제사 등 급유기를 운용하는 인원에 대한 교육은 이미 완료된 상태”라며 “12월 중순 전력화를 기념하는 행사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공군 전투기는 공중 작전시간이 1시간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F-15K는 연료를 가득 채운 상태로 독도에서 30여분, 이어도에서 20여분밖에 작전할 수 없다. 하지만 공중급유기로 한 차례 연료 공급을 받으면 독도에서 90여분, 이어도에서 80여분간 작전이 가능하다.

공군은 내년에 A330 MRTT 3대를 추가 도입할 예정이다. 공중급유기 4대 도입에 1조5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앞서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015년 7월 공군의 공중급유기 도입 결정에 대해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위험천만한 처사”라고 비난한 바 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