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씀(SSM)', 보수 점령 유튜브에 출사표 던진 민주당 기사의 사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유튜브 채널 ‘씀’ 오픈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권칠승·이재정 의원, 이 대표, 홍익표·윤호중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보수 콘텐츠가 점령하고 있는 유튜브에 출사표를 던졌다. 자극적인 내용으로 가득한 유튜브 시장에서 진정성 있고 차분하게 국정 현안을 홍보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스튜디오 오픈식에서 “우리 유튜브는 진짜다. 진정성 있는 내용만 다루고 그렇게 안 하면 퇴출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수 콘텐츠에 대해 “우리하고는 비교하지 마라. 내용으로 본다면 그쪽은 안 봐야 할 내용이고 우리는 안 보면 손해인 내용 위주”라며 “전혀 비교 대상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민주당은 유튜브 채널 이름을 ‘씀’이라고 지었다. 홍보소통위원장인 권칠승 의원은 “씀은 영어로 SSM, ‘섬싱 스페셜 민주당’의 약칭”이라며 “기존 민주당 유튜브 공식 채널과 달리 씀에서는 영상을 임팩트 있게 편집해 전략적으로 국민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은 앞으로 방송국처럼 활동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주당을 알고 싶어 하는 모든 사람에게 있는 그대로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최근 정치권에서 영상 콘텐츠의 영향력이 부각됨에 따라 국민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취지에서 채널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관건은 높은 조회수를 얻는 보수 채널들과 어떤 차별성을 띠면서 경쟁하느냐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후발주자는 많은 콘텐츠로 기존 주자를 따라잡을 수 있다. 금방 능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민주당사 지하에 마련된 스튜디오는 의원이나 당직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열어둔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12일 스튜디오를 예약해 패널과 대담하는 자리를 갖기로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