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서 택시 돌진… 갓길 조경 인부 2명 사망 기사의 사진
서울 올림픽대로를 달리던 택시가 갓길에서 조경작업을 준비하던 인부 9명을 들이받아 2명이 사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10분쯤 서울 송파구 올림픽대로 김포에서 잠실 방향으로 달리던 택시 한 대가 갓길에 세워진 승합차를 덮쳤다. 조경작업을 위해 서울시설공단에서 고용한 용역업체 인부 10명이 타고 온 차량이었다.

사고 당시 승합차 운전자를 제외한 인부 8명이 짐칸에서 장비를 꺼내고 있었다. 인부 1명은 승합차 앞 50m 갓길에서 경광봉을 들고 차량통제를 하는 안전 조치를 취했다. 그런데 김모(66)씨가 몰던 택시가 갑자기 이를 무시하고 승합차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승합차 운전자 박모(50)씨와 최모(61)씨가 숨지고 남녀 근로자 7명이 다리와 어깨, 목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인부들은 박씨를 제외하고 모두 60, 70대 고령 근로자였다. 택시운전사 김씨도 허리 등에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안전조치를 하던 인부는 가까스로 화단으로 몸을 피해 사고를 면했다.

경찰은 택시가 인부들을 정면으로 들이받아 피해가 컸다고 전했다. 사고 당시 김씨는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운전 부주의로 작업자들을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며 “김씨의 상태가 회복되는 대로 불러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