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악방송 마이크 잡은 장일범 클래식 평론가 “아침 출근길 ‘덩더쿵’ 신명 기대하세요”

FM라디오 오전 7시부터 진행

국악방송 마이크 잡은 장일범 클래식 평론가 “아침 출근길 ‘덩더쿵’ 신명 기대하세요” 기사의 사진
국악방송 라디오에서 ‘창호에 드린 햇살’을 진행하게 된 음악평론가 장일범은 최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사옥에서 “신나고 발랄한 국악을 기대하라”고 말했다. 국악방송 제공
10년 넘게 클래식 프로그램을 진행한 음악평론가 장일범(50)이 12일부터 국악방송 마이크를 잡았다. 그는 최근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사옥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사람들이 아침에 덩실덩실 춤을 추며 출근하고 하루를 신명나게 시작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라디오에서 듣던 명랑한 톤 그대로였다.

그는 국악방송 FM라디오(서울·경기 99.1㎒, 부산 98.5㎒)에서 출근시간인 오전 7시부터 2시간 동안 퓨전 국악을 들려주는 ‘창호에 드린 햇살’ 진행자로 나섰다. 장일범은 “국악을 잘 아는 건 아니지만 애정이 많았다. 황병기 안숙선 장사익 송소희 등 국악인과도 공연을 꾸준히 해왔다.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한국외대에서 러시아어를 전공한 그는 음악전문지 ‘객석’ 기자로 일했다. 러시아 모스크바 음악원에서 성악을 공부한 그는 2005년 KBS 제1FM(93.1㎒)의 심야 프로 ‘음악풍경’을 시작했다. 이후 정오 프로 ‘생생 클래식’을 거쳐 지난 5월까지 무려 13년간 ‘장일범의 가정음악’ 진행자로 클래식 라디오 프로그램을 맡아왔다.

반년 만에 다시 라디오 고정 진행자가 된 장일범은 “국악방송의 제안을 받고 나서 황병기 선생이 생전에 내게 한 말이 생각나더라. ‘매일 자기에게 일정한 일이 주어지는 것에 감사해야 한다. 방송을 그만두지 말고 하라’고 하셨다. 팟캐스트와 유튜브로도 방송을 하고 있지만 매일 청취자들을 만나는 건 확실히 신난다”며 싱글벙글했다.

국악방송은 장일범을 비롯해 김경란과 김필원 아나운서, 소리꾼 김용우를 이번에 새 DJ로 세웠다. 그는 “국민들이 국악에 더 친숙해지도록 만들기 위해 청취자들에게 잘 알려진 진행자를 많이 섭외한 것 같다”고 했다. 국악을 지루한 것으로 느끼는 경우가 많은데, 어떻게 그런 인식을 깰 수 있을지 물었다.

그는 “클래식도 똑같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어 “내가 주로 마이너 쪽과 친한 것 같다. 가발 뒤집어쓰고 경기민요 부르는 퓨전 민요밴드 ‘씽씽(Ssing Ssing)’ 등도 소개하면서 국악의 저변을 넓혀보겠다. 양악을 공부한 내게 국악방송은 음악 인생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 같다. 제2의 인생을 사는 기분”이라고 했다.

그러면 앞으로 어떻게 방송을 진행할까. 그는 “원래 ‘올빼미형’ 인간인데 이제부터 일찍 일어나 마음을 정갈히 할 생각이다. 아침은 하루를 시작하는 희망의 시간이다. 정악, 가야금 산조, 판소리 등 다양한 국악을 들려주겠지만 내 스타일대로 발랄함을 잃지 않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