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오누이’ 언제쯤 이겨보나 기사의 사진
한국전력의 최홍석(오른쪽)이 1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정규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리시브를 하고 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남녀부의 ‘수원 남매’가 개막 후 나란히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울상을 짓고 있다. 남자부 한국전력은 9연패, 여자부 현대건설은 8연패의 늪에 빠져 각각 최하위로 처졌다. 두 팀은 시즌 첫 승을 통해 팀 분위기를 바꾸는 것이 급선무로 떠올랐다.

한국전력은 1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 V리그 정규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1대 3(23-25 25-18 16-25 15-25)으로 졌다. 시즌 첫 승 사냥에 실패한 한국전력(승점 2점·7위)은 KB손해보험(승점 10점·6위)과의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한국전력은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팀에 적응하지 못한 외국인 선수 사이먼 히르슈가 개막 직전 떠나 비상이 걸렸다. 한국전력은 급히 아텀을 새 외국인 선수로 영입했으나 개막 3경기 만에 복부 부상을 당했다. 아텀은 이날 복귀전을 치렀으나 8점(공격 성공률 20%)에 그쳤다. 특히 범실을 9개나 기록하며 팀에 큰 도움을 주지 못했다.

또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까지 주포로 활약한 전광인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현대캐피탈로 떠났다. 전광인의 FA 보상선수로 세터 노재욱을 지명한 탓에 공격 자원이 부족했다. 결국 한국전력은 지난 10일 우리카드에 노재욱을 내주고 공격수 최홍석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최홍석은 이날 12점을 올렸지만 공격 성공률(33.33%)이 저조했다.

지난 시즌 3위로 플레이오프에 올랐던 현대건설은 전날 흥국생명전 패배로 개막 8연패에 빠졌다. 무엇보다도 최근 3경기에서 모두 셧아웃 패배를 당하는 등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터라 속이 더 쓰리다. 길어지는 연패 행진 때문에 팀 사기는 점점 떨어지고 있다.

현대건설은 외국인선수 베키가 개막 4경기에서 56점(공격성공률 35.29%)에 그쳤다. 부진을 이겨내지 못한 베키는 이후 2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여기에 무릎부상까지 겹쳐 교체대상이 됐다. 현대건설은 아직 새 외국인 선수를 찾지 못했다. 전날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국내선수로만 싸웠지만 역부족이었다.

다행히 현대건설은 경기일정에 따라 때 아닌 휴식기를 맞았다. 다음 경기가 오는 24일 열리는 IBK기업은행전이다. 이 기간 외국인 선수 영입, 팀 재정비를 통해 도약을 노려야 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