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고대 종교 지도자들 vs 예수의 기록

[박명룡 목사의 생각하는 그리스도인] 고대 종교 지도자들 vs 예수의 기록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기독교를 비판하는 사람들 중에 ‘예수님에 관한 기록을 믿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이들이 있다. 예수의 생애를 기록한 신약성경은 역사적 신뢰성이 없는가. 그렇지 않다. 예수는 고대에 존재했던 인물들 중에서 가장 탁월한 역사 기록을 갖고 있다. 이 사실은 예수의 기록과 고대 종교 지도자들의 기록을 비교해 볼 때 확연히 드러난다.

고대 종교 경전들은 모두 다 구전으로 전승된 기간을 갖고 있다. 각 종교 창시자들의 생애와 가르침은 일정 기간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기간을 거쳐 후대의 어느 시점에 문서로 기록된 것이다. 따라서 그 고대 인물에 관한 구전 기간이 짧으면 짧을수록 그 내용이 변질되지 않았으며 역사적 신뢰성이 높다고 말할 수 있다.

예컨대 단군신화는 단군이 BC 2333년에 나라를 세운 후에 그의 이야기가 구전돼 AD 1281년 승려 일연에 의해 삼국유사에 기록되기까지 최소한 3600여년의 시간이 흘렀다. 여러 여건을 감안해도 단군 이야기가 문자로 기록되기까지는 최소 2000∼3000년의 시간이 소요됐을 것이다.

BC 6세기에 살았던 부처의 가르침은 대부분은 AD 1세기에 기록됐다. 초기 불교의 대표적 경전은 일반적으로 세 바구니를 뜻하는 삼장(三藏)이다. 부처의 중요한 가르침을 담은 이 경전은 인도 최초의 통일 왕조를 이룬 아소카왕(BC 272∼232) 때에 기록됐거나 그보다 훨씬 후대에 기록됐다. 부처의 전기도 수백년 동안 입에서 입으로 전승돼 내려와 마침내 AD 1세기에 문서로 완결됐다. 부처의 생애와 가르침은 그의 사후에 구전 기간을 거쳐 약 230년에서 600년 지나 기록된 것이다.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는 AD 570년에서 632년까지 살았다. 무함마드의 생애를 기록한 전기는 AD 767년 기록됐다. 이는 무함마드가 죽은 후 135년이 지나서야 그의 전기가 문서로 기록됐음을 말한다. 그의 가르침은 그가 죽은 후 최소 20년에서 200년의 구전 기간을 거쳐 완성됐다.

예수의 생애와 가르침을 기록한 사복음서는 예수의 죽음과 부활 후 30년에서 60년 사이에 기록됐다. 예수에 관한 사도 바울의 가르침은 예수의 죽음 이후 18년에서 35년 사이에 기록됐다. 따라서 예수의 생애와 가르침을 담고 있는 신약성경은 예수의 죽음 후 18년에서 60년 사이에 문서로 기록됐다.

예수에 관한 역사 기록은 세상 그 어느 종교보다 짧은 구전 전승 기간을 가졌다. 이는 신약성경의 역사성이 가장 탁월하다는 것을 말해준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세계 어느 종교 창시자들보다 훨씬 더 탁월한 역사성을 지닌 것이다. 만약 예수님의 기록을 의심한다면 다른 종교 지도자의 기록은 더욱 의심 받아야 마땅하다.

<청주 서문교회 담임·기독교 변증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