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유럽 정상, 미 관료에 ‘문 대통령 좀 이상한 사람’” 기사의 사진
사진=뉴시스
김무성(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유럽의 한 정상이 미국 고위관료에게 ‘문재인 대통령은 이상한 사람’이라고 토로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북핵 외교 관련 ‘열린 토론, 미래’ 정례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조롱거리가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아셈(ASEM·아시아유럽정상회의)에서 유엔의 대북 제재를 풀어 달라면서 다녔는데, 유럽의 어느 강국 정상이 미국 쪽에 ‘저 사람 좀 이상한 사람 아니냐. 우리는 자기 나라 위해 대북 제재에 적극 동참 중인데 정작 당사자는 제재를 완화해 달라고 하니 이상하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그 정상은 “이상한 사람과 같이 일하는 당신들도 참 머리 아프겠다”는 말도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만 바라보는 외눈박이 외교정책으로 일관하는 문 대통령에게 진짜 정신 좀 차리라고 한마디 해주고 싶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3∼21일 7박9일간 아셈 참석차 유럽 5개국을 순방하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 등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대북 제재 완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들 정상 중 한 명이 아셈 현장에서 미국 고위관료와 만나 문 대통령의 외교 행보를 두고 의아함을 표했다는 얘기가 된다. 김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미국 측의 믿을 만한 소스로부터 들은 내용”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유럽 순방 이후 열린 국무회의에서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폭넓은 지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