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울·경 국가산단 안전세미나 창원서 성료

부·울·경 국가산단 안전세미나 창원서 성료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 주최로 22일 경남 창원시 풀만앰버서더호텔에서 열린 ‘2018 부산·울산·경남 국가산업단지 안전세미나’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준동 국민일보 공공정책국 부국장, 이성철 경남은행 홍보실장, 김석택 울산대 교수, 박현동 국민일보 공공정책국장,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 김성중 넥스톰 대표이사, 오동욱 경남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 창원=이영재 기자
국민일보가 주최하고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가 후원한 ‘2018 부산·울산·경남 국가산업단지 안전세미나’가 22일 경남 창원시 풀만앰버서더호텔에서 열렸다. 세미나는 기계조선·자동차·석유화학산업이 밀집된 부산과 울산의 국가산업단지 및 경남 창원 거제산업단지의 안전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와 김성중 넥스톰 대표이사, 김석택 울산대 산업경영공학부 교수 등 산업안전관련 전문가, 부·울·경 내 일선 지자체 안전담당 공무원, 부·울·경 산업단지 안전관련 종사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1부 학술 세미나에서는 경남도가 추진 중인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관련해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전문가인 김성중 대표가 ‘제조혁신을 위한 스마트팩토리의 이해와 구축 전략’을 주제로 강의했다.

김 대표는 “스마트팩토리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의제로서 제조업에 종사하고 있다면 적용을 고심해야 할 핵심 기술”이라면서 “스마트팩토리를 산업현장에 적용시키면 제품수율 설비운영효율 등의 생산성이 향상되고 공정사고 설비장애 및 고장이 줄어 기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부 특강으로는 김석택 교수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의식 향상 방안’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의 고도성장 과정에서 생산위주, 성장위주로 가다 보니 안전에 대한 부분은 아직도 많이 미흡한 게 사실”이라면서 “중앙정부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산업재해에 대해 종합적인 안전관리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3부 세미나에서는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산업안전 법과 법률체계’라는 주제로 창원지검 최창민 공안부장의 발표가 이어졌다.

창원=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