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시대의 눈으로 오늘을 읽기 기사의 사진
몇 년 전 미래학자인 레너드 스위트 박사의 ‘성경과 기호학’ 주제 강연에 참석했습니다. 그는 지금까지 교회의 역사에 세 번의 큰 물결이 있었다고 진단하더군요. 첫 번째 물결은 1054년 동방교회와 서방교회의 분열이고 두 번째 물결은 16세기 발생한 종교개혁이며 세 번째 물결은 18세기 영국의 존 웨슬리로부터 시작된 성령운동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 오늘 이 시대의 키워드는 문화이며 선교의 영역도 문화가 돼야 한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먼저 성경으로 돌아가 이 시대 문화의 언어로 성경을 다시 읽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 후 문화의 언어로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라와 민족이 아닌, 사회와 개인이 아닌 문화가 선교의 영역이랍니다. 문화의 언어로 예수 그리스도를 선포해야 한답니다. 세상은 새로운 시대를 향해 거듭 변모하는데 우리는 시대의 모습을 제대로 읽어내고 있는지 의문이 들었습니다. 혹시 과거의 향수에 안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봤습니다. “우리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시대와 순간을 선택할 수는 있으나 내가 살아내는 오늘이라는 시간은 우리가 선택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선택하셔서 우리에게 주신 것입니다.” 그가 했던 이 말이 잊히질 않습니다.

안성국 목사(익산 평안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