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합동신대 교수들 “유신진화론 배격” 선언

합동신학대학원대(합동신대·총장 정창균) 교수 일동이 최근 유신진화론을 배격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유신진화론은 ‘하나님의 섭리하에 현재의 생물 종류로 진화했다’는 이론이다.

합동신대 교수들은 해외 일부 복음주의자들 사이에서 나온 유신진화론이 한국교회 안에서도 확산되고 있는 데 우려를 표하며 “복음 안에서 교회를 지키기 위해 이 같은 성명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출간된 ‘지질학과 기독교 신앙’에 따르면 지난 상반기 전국 19세 이상 개신교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조사 결과 유신진화론 지지 비율이 16.9%나 됐다. 일반 진화론(11.5%)보다 높은 비율이었다.

합동신대 교수들은 “성경 계시에 따라 하나님께서 태초에 우주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직접 만드셨다는 창조의 사실을 믿는다”며 “근대 등장한 진화론은 어떠한 모양으로 개진된 것이든지 하나님의 직접적 창조를 부인한다는 점에서 성경의 창조론에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합동신대 교수진은 유신진화론이 실제 있었던 사건을 기록한 역사적 사실인 창세기 1∼3장을 비유적이거나 풍유적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유신진화론이 지구 생명체 존재에 대해 성경이 언급하지 않은 진화론적 결론을 도출했고 창조와 복음에 관한 성경의 올바른 전통 신학을 허물었다고 꼬집었다.

합동신대 교수들은 또 ‘무작위적 무방향 변이와 자연선택에 의해 생명이 출현했다’ ‘사람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가 어떤 공통 조상으로부터 진화를 통해 출현했다’ ‘식물과 동물, 사람이 등장한 후에도 새로운 생물 종이 탄생했다’는 등 유신진화론이 펴온 주장들을 배격 이유로 꼽았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