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임종석 비서실장·조국 민정수석 경질론 확산될 듯

靑, 비위 확인된 특별감찰반 전원 교체 안팎

임종석 비서실장·조국 민정수석 경질론 확산될 듯 기사의 사진
문재인정부가 경제 악화로 가뜩이나 국정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 정권의 핵심인 청와대 직원들의 비위가 잇따라 터져나오면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경질론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특감반) 비위는 공정사회를 표방한 문재인정부로서는 충격적인 일이다. 청와대가 29일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 전원을 교체한 것은 그만큼 용납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졌다는 판단 때문이다.

문제는 집권 2년차밖에 안 된 상황에서 임기 말에 불거질 법한 기강해이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는 점이다. 특검반 비위 사건 이외 최근 발생한 청와대 경호처 직원의 시민 폭행, 의전비서관의 음주운전 사건 등은 단순한 개인 일탈을 넘어 조직의 기강이 광범위하게 와해된 증거라는 지적이 많다.

임 실장과 조 수석 경질론이 제기되는 것도 현재의 느슨해진 조직을 서둘러 추스르기 위해선 특약 처방이 불가피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48.8%(리얼미터 기준)로 주저앉은 상황에서 최근 사건들에 대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을 경우 여론은 더욱 악화될 게 뻔하다.

게다가 두 사람은 최근 사건들과 무관하게 이미 ‘비무장지대 선글라스 시찰’(임 실장), 부실 인사 검증(조 수석) 등을 이유로 야권이 사퇴를 요구해온 상황이다. 야권은 특감반 비위가 알려진 이후 사퇴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일 태세다.

임 실장과 조 수석부터도 현재 주요 20개국(G20) 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귀국하면 어떻게든 자신들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 문 대통령도 여론 추이와 야권의 대응 등을 봐가며 이들의 거취 문제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임 실장의 경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방남 준비를 진두지휘해 왔기 때문에 방남 이전에 교체할 경우 부담이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의 방남 시기도 이들의 거취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