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 실상 적극 알려야”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 실상 적극 알려야” 기사의 사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1일 열린 디셈버퍼스트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대한민국 청소년들을 에이즈로부터 지켜냅시다’라는 구호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어 올리고 있다. 한국가족보건협회 제공
한국가족보건협회는 1일 ‘세계 에이즈의 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디셈버퍼스트 행사를 개최하고 남성 청소년층에서 급증하는 에이즈의 실상을 보건 당국이 적극 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다한 HIV감염인 자유포럼 공동대표는 “중학생 때 친구를 통해 동성 간 성행위를 시작했고 군복무 시절 내무반에서 동기와 함께 성행위를 하곤 했다”면서 “크리스천이었지만 동성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섹스 파트너를 구하는 등 쾌락의 세계에 점점 빠져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지난해 에이즈 감염통보를 받고 절망에 빠졌지만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인 김지연 약사와 면담을 갖고 내가 이 사회를 위해 해야 할 일을 찾게 됐다”면서 “남성 간 성행위에 빠지면 에이즈에 감염되고 성병에도 쉽게 걸린다는 사실을 청소년들에게 적극 알리겠다”고 강조했다.

김준명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는 “세계적으로 신규 에이즈 감염자가 감소하고 있는데 한국만 증가 추세에 있다”면서 “원인은 10~20대 남성 에이즈 감염자 급증에 있다. 보건 당국은 선진국처럼 남성 간 성행위로 감염되는 에이즈 실상을 똑바로 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