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첫날 동시 거사, 사경회가 큰 역할”

‘3·1운동 100주년과 기독교’ 주제 포럼

“3·1운동 첫날 동시 거사, 사경회가 큰 역할” 기사의 사진
이덕주 감리교신학대 교수가 3일 충남 공주제일교회에서 ‘3·1운동 100주년과 한국 기독교’라는 주제로 열린 2018 미래교회포럼에서 주제 강연을 하고 있다.
3·1운동 첫날 평안남도 평양·진남포·안주, 평안북도 선천·의주, 함경남도 원산 6개 지역을 중심으로 북쪽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만세운동이 전개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당시 교계의 왕성한 사경회 등 대중 집회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덕주 감리교신학대 교수는 3일 충남 공주제일교회(윤애근 목사)에서 열린 2018미래교회포럼에 주제 강연자로 참석해 “3·1운동 첫날 만세운동이 동시다발적으로 전개되고 이후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었던 이유는 기독교 네트워크 덕분”이라며 “곳곳의 기독교 스테이션에서 이뤄진 사경회 등을 통해 기독교 지도부 인사들이 사전 정보 교환과 거사 준비를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당시 한국에 들어온 선교사들은 일본 정부와 ‘정교분리’ 면에서 어느 정도 합의가 돼 있었다. 일본은 민족운동을 탄압하고 통제를 강화했지만 기독교 조직은 치외법권으로 남아 있었다”며 “이는 민족의식을 갖는 기독교인들이 비밀스럽게 독립운동을 논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줬다”고 덧붙였다.

실제 3·1운동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으로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남강 이승훈 장로는 미국 북장로교 선교사들이 조직한 사경회를 동지 포섭의 자리로 활용했다. 이 장로는 1919년 1월 28일 역시 민족대표인 양전백 목사와 함께 선천 남교회에서 열린 평북노회 사경회에 참석했다가 매일신보에 실린 윌슨 미국 대통령의 민족자결주의 관련 기사를 읽고 독립운동을 논의했다.

해당 사경회에 대한 얘기는 양 목사의 취조서에도 나온다. 양 목사는 ‘사경회에 누가 모였는가’라는 예심판사의 질문에 “그때의 사경회는 성서 연구를 위한 회로서 목사가 30명가량이고 장로가 80~90명가량이며 신자가 1000명가량 모였다”고 답했다.

미국 북장로교 관할지에선 이 장로를 중심으로 만세운동 논의가 이뤄졌다면 독립운동의 또 다른 축이었던 감리교는 박희도 선생을 통해 포섭이 이뤄졌다. 이 교수는 “후일 변절했지만 박 선생은 북감리교 전도사이자 서울YMCA 학생 간사, 영신학교 교감이었다”며 “교파를 떠나 다양한 기독교인을 만날 수 있는 자리에 있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마침 1919년이 감리교 선교 100주년 되던 해였다. 미국 감리교는 남북전쟁 여파로 남감리교와 북감리교로 나뉘었지만 그해만큼은 함께 피선교지에서 대대적 선교집회를 하고 있었다”며 “우리나라에선 피어선성경학원에서 선교대회가 열렸다. 박 선생도 참석했고 그곳에서 남감리교 지도자들과 접촉했다”고 말했다.

사경회는 3·1운동 후에도 계속됐다. 미래교회포럼 사무총장 이세령 목사는 “당시 기독교인들은 매일 하나의 말씀을 정해 함께 읽으며 각자의 삶 속에서 독립운동을 이어갔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1919년 3월 3일 평남 강서 지역에 독립단 통고문이라는 전단이 뿌려졌다”며 “매일 3시 기도를 하고 주일 금식을 포함해 월요일엔 이사야 10장, 화요일은 예레미야 12장, 수요일은 신명기 28장, 목요일은 야고보서 5장, 금요일은 이사야 59장, 토요일은 로마서 8장을 돌아가며 읽자는 내용이 담겼다”고 말했다.

이날 포럼이 열린 공주제일교회(당시 공주읍교회) 역시 만세운동 당시 독립운동을 지원했던 곳이다. 이곳에서 시무했던 민족대표 신홍식 목사가 1919년 2월 15일 지인을 공주에 파견해 3·1운동 사실을 알렸다. 공주제일교회는 충청 지역의 선교 거점이었으며 유관순 열사가 이 교회를 다녔다.

공주=글·사진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