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 유튜버 장난감 리뷰로 244억 수입… 富 쌓는 지름길 ‘유튜브’ 기사의 사진
유튜브에서 연간 수입 1위를 기록한 7살 소년 라이언이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 ‘라이언스 월드’의 장난감을 앞에 놓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며 즐거워하고 있다. 유튜브 채널 ‘라이언 토이스 리뷰’ 캡처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미국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가 단번에 막대한 부를 쌓는 지름길로 떠오르고 있다. 사람들을 매료할 만한 재주와 간단한 영상 장비만 있으면 연간 수천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억만장자의 반열에 들 수 있는 것이다. 최근 유튜브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벌어들인 ‘유튜브 스타’ 10명의 수입을 모두 합하면 무려 180억 달러(약 20조원)를 넘는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포브스는 3일(현지시간) 유튜브 장난감 소개 채널 ‘라이언 토이스 리뷰(Ryan Toysreview)’를 운영하는 7살의 일본계 미국인 소년 라이언이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2200만 달러(약 224억원)를 벌어들여 수익 1위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라이언의 채널은 2015년 3월 부모 도움으로 개설된 이래 260억 페이지뷰를 기록했다. 팔로워도 1731만명이나 된다. 대부분 라이언의 또래 친구들이다.

동영상 내용은 단순하다. 라이언이 새 장난감 포장지를 뜯은 뒤 갖고 놀며 소감을 들려주는 수준이다. 부모가 촬영을 하며 약간의 특수효과를 가미하기도 한다. 2015년 7월에 올라온 ‘에그 서프라이즈(Egg Surprise)’ 영상에서 라이언은 막 잠에서 깨 곁에 놓인 빨간색 달걀 모양 상자를 발견한다. 상자를 열어보니 디즈니 애니메이션 ‘카’에 등장하는 장난감이 한가득 들어 있다. 라이언은 매우 기뻐하며 장난감을 하나씩 꺼내 시청자들에게 소개하고 직접 조작도 해 보인다. 이 영상은 무려 9억3000만회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라이언의 연 수입 중 95%에 해당하는 2100만 달러는 프리롤(pre-roll) 광고에서 나왔다. 본 동영상 재생 전에 나오는 15초 내외의 짧은 광고 영상이다. 프리롤 광고 수익은 동영상 조회 수에 비례하기 때문에 조회 수 세계 1위인 라이언이 가장 많은 광고 수익을 올리는 구조라고 포브스는 설명했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광고성 게시물인 ‘스폰서 포스트’에서 나온다.

여기에 더해 라이언은 지난해 아동 전문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포켓워치’와 동영상 제공 계약도 맺었다. 포켓워치는 라이언의 동영상을 재가공해 스트리밍 사이트 훌루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에 공급한다. 지난 8월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는 더 나아가 라이언의 이름을 딴 장난감 및 의류 브랜드 ‘라이언스 월드(Ryan’s World)’를 론칭했다. 여기서는 라이언의 이름과 얼굴이 그려진 티셔츠와 장난감은 물론 라이언의 형상을 본뜬 액션 피규어도 판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라이언의 성공 배경에 최근 인터넷에서 유행하는 대리만족 문화가 자리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비교적 고가인 장난감을 쉽게 접할 수 없는 또래 어린이들이 라이언의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대리만족을 느낀다는 것이다. 유튜브의 어린이 전용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의 주당 접속자 수는 1100만명에 달한다. 포브스는 “라이언이 다음번에 갖고 놀 장난감을 기꺼이 보려는 어린이가 매우 많다는 것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라이언을 제외하면 고소득 유튜버들은 대부분 20~30대 청년들이다. 이들 역시 상당수는 라이언처럼 대리만족형 콘텐츠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댄TDM’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20대 영국 남성 대니얼 미들턴은 지난 6년간 오픈월드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플레이하는 영상을 올려 구독자 2000만명을 끌어 모았다. 유튜브 채널 ‘베노스 게이밍’을 운영하는 20대 캐나다 남성 에반 퐁은 1인칭 슈팅 게임 ‘콜 오브 듀티’와 3인칭 액션 게임 ‘어쌔신 크리드’를 전문 분야로 삼고 있다. 라이언 또래 어린이들이 장난감 동영상을 보듯, 20~30대 젊은이들은 ‘게임 고수’들의 플레이 영상을 즐기는 셈이다.

유튜브 스타들에게 주어지는 보상이 막대한 탓에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일부 유튜버는 사람들의 주목을 끌기 위해 지나치게 자극적인 소재의 영상까지도 서슴없이 올리고 있다. 미국의 유명 유튜버 로건 폴은 지난해 12월 ‘자살의 숲’으로 유명한 일본 후지산 기슭 아오키가하라 숲을 방문한 동영상을 올려 큰 물의를 일으켰다. 방치된 시신을 여과 없이 올리고 조롱까지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그가 최근 1년간 벌어들인 돈은 1450만 달러나 됐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