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정책·사회공정 양 날개 꺾여… 文 국정운영 긍정 45.5%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경제·남북관계, 긍정·부정 정반대
국정은 남성·19세-20대 부정 높아


문재인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58.2%로 조사됐다. 적폐 청산을 중심으로 한 사회공정 체감에 대한 부정적 평가도 52.1%에 달했다.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경제 정책과 적폐 청산, 양 날개에 대한 부정 평가가 국민의 절반을 넘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관한 긍정 평가는 취임 후 최저치인 45.5%를 기록했다.

국민일보와 타임리서치 공동 조사에 따르면 경제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는 38.2%에 그쳤다. 사회공정 체감도 역시 긍정 평가는 46.4%에 머물렀다. 두 정책에 대한 평가는 고스란히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평가로 연결됐다. 경제 정책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사람의 국정운영 긍정 평가는 12.8%, 사회공정 체감 부정평가자의 국정운영 긍정 평가는 11.0%에 그쳤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 국정운영 부정 평가는 51.4%로 긍정 평가(45.5%)를 넘어섰다. 특히 경제 정책과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긍정·부정 평가는 정반대로 나타냈다. 경제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 비율(38.2%)과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부정 평가 비율(38.1%)은 거의 일치했다. 김소연 타임리서치 이사는 9일 “경제 정책에 대한 평가와 남북관계에 대한 평가가 극단적으로 정반대 양상을 보였다”며 “남북관계가 이벤트성으로 진행된 데 반해 경제 정책은 국민이 느끼는 삶의 체감도를 나타낸다. 경제 정책 부정 평가가 국정운영 지지율에 미친 영향이 더 많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적폐 청산의 경우도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를 시작으로 청와대 참모의 폭행·음주운전 사태, 특별감찰반 비위 의혹이 잇달아 터지면서 개혁 성향 국민들 사이에서 ‘이 정부도 다를 게 없다’는 실망감이 표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지역별로는 호남·제주(35.7%), 연령별로는 30대(44.4%)를 제외한 모든 계층에서 우세했다.

사회공정 체감에 대한 평가는 연령·세대별로 팽팽히 엇갈렸다. 연령별로는 30·40대에서 각각 57.7%와 53.9%로 긍정 평가가 우세한 반면 19세·20대(43.7%)·50대(41.1%)·60세 이상(39.0%)에선 긍정 평가가 절반을 넘지 못했다. 지역별로 수도권과 충청은 긍정·부정 평가의 차이가 10% 포인트를 넘지 않았다. 하지만 대구·경북은 부정 평가가 71.3%로 압도적이었고, 호남·제주는 긍정 평가가 62.6%에 달했다.

문 대통령 국정운영 평가는 ‘매우 잘하고 있다’는 적극 지지층이 21.6%,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적극 비판층이 34.6%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56.5%)와 40대(54.5%)에서, 지역적으로는 호남·제주(72.0%)에서 긍정 평가가 많았다. 반면 부정 평가는 연령별로는 50대(58.7%)와 60세 이상(59.7%), 지역별로는 서울(54.2%)과 대구·경북(78.7%), 부산·울산·경남(52.6%)에서 높았다.

남성과 19세·20대의 부정 평가가 높은 점도 눈에 띈다. 남성은 긍정 평가(42.0%)보다 부정 평가(54.4%)가 높았다. 19세·20대 역시 긍정 평가 44.6%, 부정 평가 49.4%를 기록했다.

성평등이 강조되는 최근 추세와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사건 같은 불공정 사례가 남성과 젊은층의 정권 지지율을 끌어내린 것으로 보인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