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시대 北에 국민일보 배포하는 꿈을 꾸자” 기사의 사진
사진=윤성호 기자
국민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식에는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지도자들도 다수 참석해 교회의 입장을 대변하는 신문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와 함께 세계 최고의 복음전도자로 손꼽히는 조용기(사진)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는 국민일보 설립자 및 명예회장으로서 30주년을 맞은 국민일보에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조 목사는 “한국교회가 사회에 진 빚을 갚아야 하는 시점에 있다. 국민일보가 기독교 신문으로서 헐벗고 굶주린 사람들의 대변자가 돼 달라”면서 “하나님이 세우신 신문사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국민일보를 더욱 사랑하고 축복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교계를 대표해 국민일보 성장·발전에 기여한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 목사는 “모두 불가능하다고 했지만 절대긍정의 믿음이 오늘의 창간 30주년 국민일보를 맞게 했다. 통일시대 북녘 땅에 국민일보를 배포하는 꿈을 꾸자”고 말했다.

박종순 손인웅 박종화 목사 등 전현직 국민일보 이사장과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예장고신) 박종철(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 두상달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한기붕(극동방송) 고장원(CTS) 사장 등도 참석했다. 소강석 용인 새에덴교회 목사는 ‘눈물 젖은 파피루스, 국민일보여’라는 축시를 낭독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