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는 저널리즘과 기독교적 가치 융합하는 언론사” 기사의 사진
국민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식이 열린 1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의 건배 제의에 따라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과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문희상 국회의장(앞줄 오른쪽부터) 등 내빈들이 건배를 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국민일보 창간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정·관계를 대표하는 인사들은 한목소리로 국민일보의 30주년을 축하하며 번영을 기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축사에서 “1988년 출범한 국민일보는 ‘사랑, 진실, 인간’이라는 사시(社是)를 통해 저널리즘과 기독교적 가치를 융합하는 언론사로 자리매김하고자 애써왔다. 소년·소녀가장 돕기운동 등 소외된 이웃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고 치하했다. 이어 “국민일보의 30년은 격동의 한국 현대사를 기록해온 국민일보 임직원들의 인내와 열정이 담아온 결과”라며 “시대를 대변하고 국가의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언론 본연의 모습에 충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최근 가짜뉴스나 남의 마음을 해치는 사나운 뉴스들이 많은데 이런 때일수록 국민일보와 같은 신문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30년도 큰 발전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며 단식 농성 중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김관영 원내대표가 대독한 축사에서 “양질의 정보로 올바른 여론을 형성해온 지난 30년처럼 앞으로도 민(民)의 사랑과 신뢰를 갖고 희망을 열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너희 중에 가장 미소한 자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준 것’이라는 성경 문구처럼 국민일보가 약자를 보듬는 포용국가를 위해 성실한 소명을 다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격려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우리나라 최초의 기독교 대변자로서 희망의 복음을 펼쳐온 국민일보의 창간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빛과 소금 같은 진실 보도로 정직한 사회 건설에 앞장선다는 창간 약속을 지켜온 국민일보 임직원의 노력에 경의의 마음을 보낸다”고 격려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지러운 시대에 평화와 화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해온 국민일보야말로 ‘굿 뉴스’이자 복음(福音)”이라고 평가했다.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국대사 등 각계각층 인사들도 축하 동영상을 보내왔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