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전국 최초 치매환자 마을 조성 기사의 사진
서울 용산구가 네덜란드 호그벡 같은 ‘치매환자들의 마을’을 만든다. 용산구는 늘어나는 치매환자들을 수용하기 위해 경기도 양주시 소재 옛 용산구민휴양지 부지에 전국 첫 ‘치매안심마을(조감도)’을 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용산구 치매안심마을은 1만1627㎡ 부지에 거주동 5개 동과 복지동 1개 동, 녹지와 텃밭 등으로 조성된다. 거주동은 1개 동에 24명씩 총 120명을 수용한다. 공용거실과 간이주방을 가운데 두고 요양실, 물리치료실, 욕실, 요양보호사실, 환자가족실 등을 배치한다. 복지동은 식당, 주방, 카페, 슈퍼마켓, 미용실, 세탁실, 강당, 수영장(수치료실) 등을 갖춘다.

치매안심마을 관리직원은 시설장과 사무국장, 사회복지사 등을 포함해 100여명이다. 간호사, 요양보호사들이 24시간 환자를 보호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치매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수용하고 치료할만한 시설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자율과 생활에 초점을 맞춘 신개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