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달과 별이 함께 있는 이유 기사의 사진
큰딸 소리(笑里)가 아주 어렸을 적, 둘이서 서울을 다녀온 적이 있었습니다. 고속버스를 타고 원주로 내려오는 시간, 막 땅거미가 깔리며 어둠이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창가에 앉아 밤하늘을 바라보던 딸이 물었습니다. “아빠, 해는 환한 데 있으니까 혼자 있어도 괜찮지만, 달은 캄캄한 데 혼자 있으면 무서울까 봐 별이랑 같이 있는 거예요?”

먹물처럼 어둠이 번진 밤하늘을 바라보다가 하늘에 돋아나는 달과 별을 보면서 어린 딸은 그런 생각이 들었던 모양입니다. 딸의 말을 듣고 창밖을 내다보니 쪽배를 닮은 초승달과 그 옆에 환한 별 하나가 떠 있었습니다.

달과 별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한 어린 딸의 마음이 예뻐 한껏 인정을 했습니다. “그래, 그렇겠구나. 네 말이 꼭 맞겠구나.” 소리는 졸음에 겨워 아빠 무릎을 베고 이내 잠이 들었습니다. 잠든 딸의 등을 토닥이며 마음으로 말했지요. ‘그래, 우리도 마찬가지겠다. 서로 외롭지 말라고 함께 사는 것이구나!’

우리가 함께 사는 이유는 그런 것이 아닐까요. 서로 외롭지 않도록 곁에 있어주는 것, 오늘 이 땅 교회가 존재하는 이유도 그런 것이면 좋겠습니다.

한희철 목사(정릉감리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