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성평등 115위… 정말 인도보다 낮나 기사의 사진
세계경제포럼(WEF)이 18일 발표한 ‘2018 세계 성(性) 격차 보고서’에서 한국이 전체 149개국 중 115위로 여전히 성평등 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정치·경제 분야에서 성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경제포럼은 2006년부터 경제 참여·기회, 교육 성과, 보건, 정치 권한 4개 부문에서 국가별로 성별 격차(gender gap)를 수치화해 매년 순위를 발표한다. 한국은 성 격차 지수가 0.657로, 103위를 차지한 중국(0.673), 110위 일본(0.662)보다 낮은 순위에 그쳤다. 한국은 지난해엔 조사대상 144개국 중 118위를 기록했다.

성 격차 지수는 1에 가까울수록 양성평등이 이뤄졌다고 본다. 한국은 올해에도 경제 참여·기회(0.549)와 정치 권한(0.134) 부문에서 특히 낮은 점수를 받았다. 남녀 간 소득 차이는 남성이 5만2590달러로, 여성(2만454달러)의 2.5배나 됐다. 정치 권한 부문에서 여성 의원 비율은 102위, 여성 각료 비율은 119위로 조사됐다.

교육 부문은 초·중등 교육 기회에서 각각 1위를 차지했지만 고교 졸업 후 3차 교육(고등교육 및 직업교육) 평등은 지난해보다 한 계단 내려간 113위로 개선되지 않았다. 보건 부문에서도 기대수명 평등은 지난해에 이어 1위였지만 출생남녀 성비 불균형은 137위로 지난해 132위보다 악화했다.

세계경제포럼은 한국을 성평등 하위권으로 지목했지만 유엔개발계획(UNDP)이 지난 10월 발표한 ‘성 불평등 지수’를 보면 한국은 160개국 중 10위다. 건강·교육(유엔개발계획), 정치·경제(세계경제포럼) 등 지수 산출기준을 어디에 초점을 맞추느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세계경제포럼은 앞으로 세계가 양성평등을 이루는 데 108년, 경제적 격차를 줄이는 데 20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전통적으로 여성 몫으로 여겨졌던 일자리를 자동화기기가 대체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성 격차가 가장 작은 나라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이슬란드(0.858)가 1위를 차지했다. 노르웨이(0.835) 스웨덴(0.822) 등이 뒤를 이었다.

장지영 기자 jy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