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 시동 거나 기사의 사진
금융권은 블록체인 기술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권의 업무처리 속도를 빠르게 하는 동시에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통화 송금부터 주식·선물 등 다양한 거래에 쓰일 수 있다. 글로벌 금융회사들은 자체적으로 블록체인 연구·개발(R&D)팀을 꾸리고 광범위한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국내 시중은행도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업무에 잇따라 적용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12월 국내 금융권 최초로 ‘이자율 스왑 거래(IRS)’에 블록체인을 도입했다. 이자율 스왑 거래는 거래 당사자들이 상대방보다 유리한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면 서로의 채무에 대한 이자지급 의무를 바꾸는 거래다. 기존에는 거래 조건을 대조해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이메일이나 팩스 등으로 일일이 수정해야 했다.

신한은행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스마트 콘트랙트(Smart Contract)’를 통해 거래 조건을 블록체인 원장으로 공유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자율 정보와 날짜, 금액 등 거래 조건이 일치하는지 스마트 콘트랙트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자율 스왑 거래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정보의 불일치’ 가능성을 원천 차단했다”며 “앞으로 수출입 금융, 외환·여신·파생상품 업무 등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지 검증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다른 은행도 분주하다. 우리은행은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하는 ‘기부금 관리통장’을 개발해 특허 출원 중이다. 이 통장에 돈을 넣으면 매월 이자가 기부 토큰으로 생성돼 ‘디지털 월렛’(전자지갑)으로 옮겨지고 예금자가 지정한 기부단체로 전달된다. 토큰이 어디로 이동하는지 블록체인 기술로 파악할 수 있다. KEB하나은행은 신세계면세점, 일본 미즈호은행, 대만 타이신은행 등 10여개국 30여개 업체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포인트·마일리지를 교환·사용할 수 있는 통합 결제망 ‘글로벌로열티네트워크(GLN)’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업에서 블록체인 도입이 가장 활발한 분야는 무역금융이다. 영국 HSBC그룹과 미국 씨티그룹, 프랑스 BNP파리바 등 7개 글로벌 은행은 지난해 10월 디지털 무역금융 활성화를 기치로 내걸고 협업 네트워크를 만드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무역금융은 무역거래에서 구매자와 판매자 간 이뤄지는 신용장(L/C) 개설, 선적서류 처리, 대금 결제 등 과정을 말한다. 기존엔 서류 처리 방식 등이 복잡하고 은행마다 기준이 달랐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무역금융 과정을 디지털·표준화하면 거래 과정이 단순해지고 대금 미납 등의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주혜원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은 “중국 인도 등에서도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새로운 역내 네트워크를 만들고 있다”며 “국내 은행들도 무역금융 네트워크 참여를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