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자씨] 우리의 영원하신 벗바리 기사의 사진
‘빽 있다’에서 ‘빽’은 영어로 ‘백 그라운드(back ground)’를 말하는데 혼란했던 미군정시절 돈이나 연줄이 없으면 안 된다는 풍조에서 생겨난 말입니다. 비슷한 의미의 순우리말로 ‘벗바리’가 있습니다. 뒷배를 봐주는 사람이란 뜻으로, 뒷배는 모르게 뒤에서 도와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에게는 영원한 벗바리가 계십니다.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그분은 전능하십니다. 우리의 뒤를 봐 주시기에 부족함이 없으십니다. 그분은 전지하십니다. 우리의 필요를 다 아시고 공급해 주십니다. 그분은 사랑이십니다. 우리를 자녀 삼아 주시고 지극히 사랑하십니다. 그분은 임마누엘이십니다. 늘 우리와 함께하시며 우리를 지켜주십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그분을 향한 믿음입니다. 우리의 영원한 벗바리 되시는 하나님을 믿고 나아갈 때, 담대할 수 있습니다.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죽지 말고 그분의 뒷배를 믿고 당당하게 살면 세상이 우리를 감당하지 못할 것입니다. 그 믿음이 세상을 이기게 해 주며(요일 5:4~5) 하나님의 능력과 돌보심을 날마다 경험하게 해 줄 것입니다.

손석일 목사(서울 상일교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