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성 성령 충만 회복해야”

여의도순복음교회서 신년하례 예배… 이영훈 대표총회장 설교서 강조

“기하성 성령 충만 회복해야” 기사의 사진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는 8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신년하례 예배를 드리고 성령 충만한 교단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이영훈 기하성 대표총회장(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등 참석자들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가 8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신년하례 예배를 드리고 성령 충만한 교단이 되자고 다짐했다. 수석부총회장 강영선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 이영훈 대표총회장은 ‘오직 성령으로’(행 13:1~3)를 주제로 설교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안디옥교회가 주를 섬겨 금식하고 성령의 음성을 듣고 기도했던 것처럼 기하성 교단도 다시 성령 충만을 회복해야 한다”며 “분열과 범죄, 예수 대신 사람을 따랐던 잘못을 회개하고 오직 주만 바라보자”고 강조했다. 이 대표총회장은 설교 내내 힘주어 말씀을 전했고 교단 쇄신을 촉구했다.

예배에는 기하성 교단 임원을 비롯해 산하 목회자와 장로, 여선교회원, 군종장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정동근 총회장은 “원래의 순복음 영성을 회복해 한국교회를 하나 되게 만드는 씨앗이 되자”고 인사했다. 이태근 총회장도 “우리의 신앙은 한줄기이며 한 뿌리이다. 교회 규모와 상관없이 연합해 일하자. 성령 운동과 교회성장에 힘쓰자”고 밝혔다.

국가의 안정과 평화,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 교단 부흥과 성장을 위한 특별기도도 드렸다. 총회는 다음 달 26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 파주 오산리최자실기념금식기도원에서 교단 산하 교역자가 참여하는 금식 수련회를 갖기로 했다.

신상목 기자 sm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