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방관하는 침묵의 카르텔 깨자”… 추가 폭로·신고 잇따라 기사의 사진
젊은빙상인연대, 체육시민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문화연대 등 체육·문화·여성계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스포츠계의 성폭력 재발 방지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22·한국체대) 선수 성폭행 파문 이후 체육계에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10일 심 선수 폭로 이후 성폭행 피해를 입었다는 신고가 이어져 대한체육회 내 스포츠인권센터로 연결해 주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피해자의 인권을 보장해야 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얼마나 많은 신고가 들어왔는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피해자는 상담한 내용이나 신원 정보가 외부에 유출되지 않기 때문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상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는 이날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추가 피해자들의 존재를 밝히고 사건 공론화 등을 모색했다. 여 대표는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다”며 “현재 5∼6건의 의혹이 있고 이 중 2건은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체육계에서 폭력·성폭행에 동조 방관하는 ‘침묵의 카르텔’을 깨자는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여 대표가 이끄는 젊은빙상인연대와 기자회견을 함께한 체육시민연대, 문화연대 등 문화·체육·여성계 시민단체들은 체육계의 카르텔을 끝내기 위한 대중캠페인 활동을 추진키로 했다. 이들 단체는 “체육계는 성폭력 사건이 일어나기 쉬운 구조적 문제와 사고가 났을 때 이를 묵인하거나 방조, 심지어 공조하는 등의 관행이 남아 있다”며 카르텔 해체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향후 ‘체육계 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 체육계 성폭력 문제에 대한 실태조사와 해결을 위한 정책도 제안할 계획이다.

전날 문화체육관광부에 이어 대한체육회도 이날 재발 방지책을 발표했다. 대한체육회는 먼저 “용기를 내준 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로 인해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대한체육회는 이어 선수촌에 입촌하는 전 종목 선수들을 대상으로 성폭력 실태에 대해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날 즉시 특별조사반을 구성, 태릉선수촌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또 국가대표선수촌 훈련장·경기장에 CCTV를, 라커룸에는 비상벨을 설치하면서 범죄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합숙훈련 개선 방안도 마련해 선수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훈련에 임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도 체육계 성폭행 및 폭력으로부터 운동선수를 보호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발의키로 했다. 이런 가운데 심 선수는 아픔을 딛고 이날부터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심 선수가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리는 대표팀 훈련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심 선수는 밝은 표정으로 운동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심 선수를 폭행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 중인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에 대한 항소심 선고가 연기됐다. 이날 법원은 검찰의 변론 재개 요청을 받아들여 당초 14일로 예정됐던 선고 공판기일을 미루고 오는 23일 속행 공판을 열기로 했다.

모규엽 기자, 수원=강희청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