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의 세계적 위상과 발전사를 산업의 시각에서 풀어낸 ‘한국인삼산업사’가 출간됐다.

한국인삼산업사는 역사·과학적 ‘고려인삼 뿌리 찾기’ 작업을 통해 우리나라 특산식물인 인삼이 산업적으로 성장하는 통사적 흐름을 조망한다. 4000만년 전 인삼 원조 식물 화석의 발견에서부터 한민족 조상이 만주와 한반도에서 최초로 인삼을 식용한 유래, 이를 무역 제1품목으로 삼아 고조선부터 대한민국 건국 후 전매청 시절까지 내려온 유구한 역사와 산업화 과정이 담겨 있다. 특히 산삼인 야생삼이 조선왕실 조공예물로 해마다 바쳐져 점차 멀종될 뻔 했던 일화와 그 과정에서 야생삼의 인공재배법과 가공법(홍삼제조법)을 발명해 고려인삼의 산업화를 이끈 조선 민초들의 삶을 가감 없이 담아냈다.

저자인 장일무 서울대 명예교수는 인삼산업사를 ‘인삼지식여행’이라 칭하고 가이드 역할을 자임한다. 독자에게 인삼의 역사와 과학을 해설하는 형식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인삼은 물론 천연물 자원산업에 대한 지식의 세계로 이끈다. 장 교수는 15일 “한국을 대표하는 특산물이자 경제작물인 고려인삼이 중국인삼 또는 아시아인삼이라는 용어로 널리 퍼지는 상황에 대해 상대를 탓하기보다 우리 인삼산업의 역사를 살피고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