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임세원 교수 유족, 정신건강재단에 1억 기부 기사의 사진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진료 도중 환자의 흉기에 의해 숨진 고(故) 임세원(인물)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유족이 대한정신건강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학회는 “영결식에서 유족분들은 ‘안전한 진료환경과 마음이 아픈 사람이 편견과 차별 없이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고인의 유지이며 이를 위해 기부하는 것이 고인을 우리 곁에 살아있게 하는 방법’이라고 이야기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강북삼성병원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 절반씩 기부하려 하셨으나 병원에서 정중히 거절하셔서 추모사업을 위해 대한정신건강재단에 기부하시게 됐다”고 말했다.

학회는 “성금을 추가로 조성해 임세원상 등을 제정해 후학을 격려하는 방향으로 논의하고 있다. 무겁게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기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