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승부처 ‘텃밭’부터 잡자”… 한국당 당권 주자들 영남으로 기사의 사진
자유한국당의 새 대표를 뽑는 ‘2·27 전당대회’ 레이스에 본격 시동이 걸렸다. 당권 도전자들의 릴레이 출마 선언이 예고된 가운데 유력 예비후보들은 결전장이 될 영남권 당심(黨心) 잡기에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입당 후 첫 지방 방문지로 대구를 택했다. 21일 오전 대구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지역 경제 문제를 논의한 뒤 한국당 당원들이 주로 참석하는 ‘여성 정치 아카데미’ 행사 및 경북도당 주요 당직자 회의 등을 찾아 입당 인사를 할 예정이다. 당일 오후 부산시당 방문 일정도 잡혀 있다. 새내기 당원으로서 기존 당원들과의 접촉면을 넓히는 데 주력하는 모양새다.

황 전 총리는 국무총리 시절 호흡을 맞춘 ‘총리실’ 출신을 중심으로 전당대회 캠프 진용을 갖추는 중이며 조만간 공식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알려졌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21일부터 1박2일간 부산·경남(PK) 지역을 순회한다. 경남도당 사무처와 창원의 원전 부품 협력업체를 둘러보고 ‘경남경제 살리기 토론회’에 참석할 계획이다. 오후에는 부산시당을 방문해 청년 당원들과 간담회 시간을 갖는다. 황 전 총리와 마주칠 가능성도 있다. 오 전 시장은 22일 울산시당과 자동차 하청업체를 돌아볼 예정이다. 그는 “이번 일정의 주제는 민생·공감”이라고 설명했다. 오 전 시장 캠프는 서울시장 재임 시절 함께 일한 ‘서울시’ 출신 인사들이 주축이다.

당대표 출마 선언이 임박한 정우택 의원 역시 21일 부산 수영구·금정구·진구·북강서 등 지역구를 돌며 당원협의회 간담회를 한다. 이튿날에는 경남 양산과 대전을 찾는다. 정 의원은 이를 ‘당심 투어’라고 이름 붙였다. 대구가 지역구인 주호영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대구·경북(TK)의 한국당 책임당원 중 5만표만 결집하면 TK 당대표가 나올 수 있다”며 지역 당원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당권 주자들이 앞다퉈 영남 공략 행보를 보이는 것은 전통적인 보수 ‘텃밭’이라는 상징성에 더해 전당대회 투표권이 있는 책임당원이 몰려 있는 최대 승부처이기 때문이다. 전당대회는 당원 투표 70%, 일반국민 여론조사 30%로 대표를 선출한다. 전체 책임당원 33만여명 중 TK 당원은 전체 4분의 1이 넘는 9만3000여명이다. PK 지역까지 합하면 영남 당원은 전체 50%가량을 차지한다.

‘보수 우파의 기준점’을 자처하는 김진태 의원은 23일 국회 잔디광장에서 대규모 출정식을 개최하고, 안상수·심재철·조경태 의원 등도 출마 선언을 준비하고 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