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예술단 23일 중국 방문… 춘제 맞춰 베이징 공연 계획 기사의 사진
리수용(사진)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이 예술단을 이끌고 오는 23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이다. 북한 예술단이 중국에서 공연하는 것은 2015년 12월 모란봉악단 베이징 공연 취소 사태 이후 3년여 만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네 차례 중국 방문을 통해 북·중 관계가 더욱 긴밀해지면서 예술 교류도 복원되는 분위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리 부위원장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초청에 따라 23일 북한 우호예술단을 이끌고 중국을 방문한다고 20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도 같은 소식을 전하며 방중 예술단이 공훈국가합창단과 평양의 주요 예술인들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북한 예술단은 중국 명절인 ‘춘제’ 즈음에 베이징에서 공연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예술단은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 관현악단이 주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관현악단은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방남해 서울과 강릉에서 공연을 한 예술단이다. 현 단장은 지난 7~10일 김 위원장의 4차 방중 때 수행원에 포함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북한 예술단의 중국 공연은 북·중 정상회담 전후에 합의됐던 것으로 보인다. 예술단 왕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제재와 무관한 사안이어서 북·중 예술 교류는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삼지연관현악단 관계자를 포함한 북측 선발대는 이미 베이징에 도착해 공연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술단 본진은 23일 리 부위원장과 함께 열차편으로 평양에서 베이징으로 올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예술단이 중국에서 공연하는 것은 2015년 12월 북한 모란봉악단의 베이징 공연 취소 이후 3년1개월 만이다. 당시 현 단장이 이끌던 모란봉악단은 공연 내용을 두고 중국과 마찰을 빚자 공연 일정을 전격 취소하고 북한으로 돌아갔다. 중국 측이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찬양하는 부분을 삭제토록 요구하자 모란봉악단이 크게 반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으로 북·중 관계가 완전히 얼어붙으며 예술 교류도 중단됐다. 중국은 김 위원장의 1차 방중 이후인 지난해 4월 15일 김일성 주석 생일 당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이끄는 예술단을 파견한 바 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