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에 왔던 백령도 점박이물범, 작년에 또 왔다 기사의 사진
2008년 인천 백령도에 머물렀던 점박이물범 3마리가 지난해 다시 백령도를 찾아온 것으로 확인됐다(사진).

해양수산부는 2008년 백령도에서 촬영된 점박이물범 249마리와 지난해 6월 백령도에서 관찰된 21마리를 비교한 결과 3마리가 동일개체로 판명됐다고 21일 밝혔다.

점박이물범의 몸에 있는 반점은 사람 지문처럼 개체별로 모양이 다르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다. 이번 조사 결과는 점박이물범의 습성 연구 및 서식환경 개선 등을 위한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5~10월 네 번에 걸쳐 이뤄진 서식 실태조사에서 발견된 점박이물범은 모두 316마리로 2017년보다 75마리 감소했다. 기상 악화로 조사 횟수가 1회 적었던 점(2017년 5회)을 고려하면 지난해 실제로 백령도를 찾은 점박이물범의 개체 수는 2017년과 비슷할 것으로 추정된다.

세종=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