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축산악취 저감… 2022년까지 1268억 투입” 기사의 사진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충남도가 2022년까지 1268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축산악취 저감 70% 달성 등을 골자로 한 ‘충남 축산악취 저감 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우선 액비순환시스템(연 12곳)을 설치하는 한편 악취 저감 시설(연 50곳) 도입, 가축분뇨 8만3000t 수거, 악취저감제 250t 배부 등 13개 사업을 실시한다. 또 새벽시간대 축산악취를 집중 포집하는 ‘악취 상시 단속 시스템’을 구축하고, 축산악취 배출 허용기준을 위반할 경우 보다 엄격하게 제재할 수 있도록 법 개정도 건의한다.

2017년 기준 도내 가축사육 농가는 1만4926곳으로, 총 3486만두의 소·돼지·닭 등을 사육중이다. 이들 가축사육 농가는 연간 약 800만t의 가축분뇨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동안 지자체들은 악취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적체분뇨를 적극적으로 처리하지 않은 채 방치했고, 소득과 직결되는 시설에만 자금을 투자하는 등 악취 저감을 위한 활동에는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때문에 도는 이번 대책을 통해 축산농가에 책임성을 부여하고 실질적인 악취 저감 효과를 거두겠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내포신도시의 경우 악취저감사업, 지도단속 강화 등으로 2016년부터 축산악취 민원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며 “지난해 축산악취 개선에 대한 아파트 주민 설문조사 결과 42.3%가 개선됐다고 답한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보다 확실한 악취저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