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은 장기요양상태와 치매를 보장하는 ‘삼성생명 종합간병보험 행복한 동행’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23일부터 판매되는 이 상품은 주보험에서 중증의 장기요양상태 또는 중증 치매를 보장한다. 특약을 통해 장기요양상태 3, 4등급과 경증·중등도 치매까지 보장한다. 삼성생명은 실질적으로 간병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한 ‘간병케어 서비스’도 도입했다. 경증 이상의 치매로 진단받을 경우 치매환자 실종 방지를 위한 위치추적 신호기를 받을 수 있다. 간병 가족들은 ‘보호자 심리상담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